지적설계연구회
 

 
 
Home > Bulletins > 뉴스



(2012-08-12 17:48:32)
ID
[2012-07-23] 진화 - 창조 관련 여론 조사 (전자신문)
10년 동안 진화론 믿는 국민이 창조론 역전

전자신문 | 입력2012.07.23 15:21 | 수정2012.07.24 10:01

인류의 기원에 대해 우리 국민은 `인간이 다른 생물 종에서 진화했다`는 진화론을 더 많이 믿는 것으로 나타났다. 또 진화론의 증거 `시조새`가 과학교과서에 계속 실려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.한국갤럽은 지난 13일과 16일 2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613명에게 인류 기원에 대한 의견을 물어본 결과, `인간은 다른 생물 종에서 진화했다`는 응답이 전체 45%로 `인간은 신에 의해 창조됐다`는 응답(32%)보다 13%포인트 많았다고 23일 밝혔다. 어느 쪽도 선택하지 않은 응답은 23%였다.

지난 2001년 같은 조사에서는 창조론이 36%로 진화론(29%)보다 7%포인트 많아 창조론이 우세했다. 지난 10여 년 동안 진화론 응답자는 16%포인트(29%→45%) 크게 늘어난 반면 창조론 응답자는 오히려 줄었다. (36%→32%)

개신교와 천주교 신자들은 인류의 기원으로 `창조론`을 꼽는 경우가 많았다. 개신교 신자(133명) 75%, 천주교 신자(65명) 42%가 `창조론`을 지지했다.

진화론에 대해서는 개신교 신자 14%, 천주교 신자 31%가 신뢰했다. 불교 신자(131명 중 46%)와 종교가 없는 사람(278명 중 63%) 중에서는 `진화론`이 우세했다.

성별로 보면 남성은 `진화론` 51%, `창조론` 26%로 `진화론`을 꼽은 경우가 더 많았으나, 여성은 `창조론` 37%, `진화론` 40%로 두 견해가 비슷했다.

연령별로는 저연령일 수록 진화론 응답이 많아 20대는 63%, 30대는 55%, 40대는 48%로 나타났다.

고등학교 과학교과서에 진화론 근거로 시조새 내용이 `계속 실려야 한다`는 주장이 42%로 `삭제돼야 한다`(19%)보다 두배 우세했다. `계속 실려야 한다`는 견해는 60세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에서 `삭제` 주장을 앞섰다. 특히 20~30대 젊은 층은 `계속 실려야 한다`는 응답이 절반 이상으로 나타났다.

불교(42%)와 천주교(42%) 신자, 종교가 없는 사람(47%)은 과학교과서에 시조새가 `계속 실려야 한다`는 견해가 우세했다. 개신교 신자는 두 견해가 팽팽히 맞섰다.

윤대원기자 yun1972@etnews.com



   [2013-04-19] 美 루지애나 주지사 “창조론과 진화론 함께 가르쳐야” (크리스천투데이)

ID
2013/06/21

   [2012-06-20] 교과서에서 시조새와 말의 진화 삭제·수정은 시작일뿐 (국민일보)

ID
2012/08/12
   

Copyright 1999-2017 Zeroboard / skin by LN